광동제약,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15명 지원

'다음 희망해' 네티즌 참여와 비타500 수익금 일부 매칭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동제약,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15명 지원
광동제약의 참여형 사회공헌 캠페인인 '비타500과 함께하는 착한 캠페인'이 제13회 세계소아암의 날을 맞아 백혈병 소아암 환아들을 향한 선행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광동제약은 “지난해 8월부터 '착한 드링크 비타500과 함께 하는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지원사업'을 통해 백혈병, 소아암과 투병중인 15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치료비 및 수술비로 1억3000만원을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금은 지난해 7월말까지 온라인 모금 서비스인 '다음 희망해'와 공동으로 ‘착한 비타500과 함께 하는 클릭으로 아이들을 지켜주세요' 온라인 캠페인을 통해 마련되었다. 네티즌의 참여에 따라 광동제약이 비타500 수익금의 일부를 매칭 기부하는 형태로, 일반 네티즌과 광동제약이 함께 기부금을 출연한 것이다. 수익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 백혈병 및 소아암 어린이의 치료비 지원, 다문화가정 리틀야구단 지원 등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이고 있다.

이번에 치료비를 지원받은 백혈병, 소아암 환자 중 김지혜(가명,15세) 양은 재생불량성 빈혈로 동종조혈모세포 이식 수술 및 이식 후 치료비를 지원받아 건강을 되찾고 있다. 3년 전 골수세포의 기능이 떨어져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이 감소하는 재생불량성 빈혈 진단을 받은 김지혜 양은 친오빠의 조혈모세포 공여로 이식 수술이 가능했으나 가정형편이 어려워 수술을 포기해야 하는 상태였다.

김지혜 양의 딱한 사연을 알게 된 광동제약 측은 ‘착한 드링크 비타500과 함께 하는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지원사업’을 통해 조혈모세포 이식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 결과 김지혜 양은 올해 1월 초, 친오빠로부터 공여받은 조혈모세포로 이식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현재 통원치료를 할 만큼 건강이 호전됐다.

지혜 양의 어머니는 "병원비와 치료비를 마련할 수 없어 막막했는데, 이제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지혜 양도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면 검정고시에 도전, 병으로 포기해야 했던 학업도 다시 시작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몸에 착한 비타500을 소비자분들이 사랑해주시는 만큼, 이 사회의 희망인 어린이를 위해 뜻 깊은 일을 하고 싶어 시작했다"며 "백혈병, 소아암이라는 무서운 병과 싸우는 15명의 어린이를 도울 수 있었던 것은 광동제약과 함께 마음을 모아준 네티즌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는 2만5000여 명의 어린이가 소아암 등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매년 1500여 명의 새로운 환아가 발생하고 있다. 소아암은 질병으로 인한 아동사망 원인 1위로, 질환 자체뿐 아니라 환자와 가족의 경제적인 부담 및 좌절감, 혼란 등을 초래하기 때문에 사회적인 관심과 지원이 절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진욱
김진욱 [email protected]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