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주행 늘리고… 운전면허 따기 어려워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대치동 강남운전면허시험장이 응시자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재호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 강남운전면허시험장이 응시자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재호 기자
경찰이 올해 안에 운전면허 학과 및 기능시험 개선안을 마련한다. 변경된 운전면허시험에 대한 부작용 논란에 따른 결정이다.

경찰은 이와 관련된 내용의 공청회를 거친 뒤 오는 9월 국회에 개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현재 50m로 규정된 주행 거리를 늘리고, T자와 S자 등 일부 코스를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변별력이 사라진 기능시험 대신 주행시험을 강화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또한 학과시험도 변경하기로 했다. 경찰은 과거 752개에서 현재 300개까지 줄어든 문제은행 문항 수를 다시 늘릴 방침이다. 교통법규보다는 사고 예방을 위한 준법의식을 묻는 문제 위주로 개편할 계획이다.

호주 등 일부 국가들처럼 일정 기간 운전 속도나 지역에 제한을 두는 임시면허를 발급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