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해역, 오후부터 물결 높아지고 바람 강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도 여객선 세월호의 구조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날씨의 변화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토요일인 19일 '세월호'가 침몰한 진도 부근 해역은 오전부터 강한 바람이 불고 파고도 최고 4.0m까지 높게 일 것으로 예상돼 수색 및 구조작업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전까지 날씨는 무난하겠지만 이날 오후부터 날씨가 급변하면서 물결과 파도가 거세질 전망이다. 특히 일요일인 20일 오전에는 기상상황이 더 악화됐다가 오후 들어서야 조금씩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대부분지역 하늘에 구름이 많이 끼면서 낮 기온은 어제보다 낮은 서울19도, 부산 15도가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흐리고 안개가 끼는 날씨가 예상되므로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유지하지만 수도권에서는 오전에 약간나쁨 수준의 농도가 잠시 나타날 수 있겠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