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를 누가 '판교 동생'이라 했나

아파트 매매가격, 올들어 5월까지 '분당' 계속 앞질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교신도시 조성 조감도 /사진=머니투데이DB
광교신도시 조성 조감도 /사진=머니투데이DB
광교 신도시의 집값이 분당 신도시를 추월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광교 신도시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올해 1월 1479만원으로 분당(1468만원)을 처음 앞질렀다.

광교 아파트 값은 2월부터 지난달까지 1485만원, 1486만원, 1491만원, 1493만원으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분당도 1477만원, 1483만원, 1486만원, 1491만원으로 올랐지만, 단 한 번도 광교를 넘어서진 못했다.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 중 하나로 꼽혔던 분당은 2009년 판교 신도시가 본격적으로 입주하기 전까지 수도권 신도시 중 가장 높은 시세를 유지했다.

특히 2006년 아파트 값이 급등하면서 '버블 세븐' 지역으로 지정됐고 2007년 2월 3.3㎡당 2070만원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시장 침체가 장기화하고 판교·광교·동탄 등 2기 신도시가 등장하면서 가격 하락이 계속됐다.

반면 광교는 2011년 입주 이후 아파트 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특히 광교는 2기 신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입주 시점보다 아파트 값이 오른 곳으로 조사됐다. 2011년 입주가 시작될 당시 3.3㎡당 1384만원 수준이던 광교의 아파트 값은 이달 13일 기준 1487만원을 기록해 100만원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김포한강, 동탄, 판교, 파주운정 등 2기 신도시는 모두 입주 당시보다 값이 내려갔다. 판교가 2009년 입주 때보다 3.3㎡당 420만원가량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고 동탄도 2007년 입주 시점보다 260만원정도 내려갔다.

부동산114는 경부고속도로와 가깝고 광교 테크노밸리 등 자족기능을 갖춘데다 경기도청 이전과 컨벤션센터 건립, 신분당선 연장 등 개발호재로 인해 강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수도권 신도시 가운데 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판교로 3.3㎡당 2167만원(이달 16일 기준)으로 조사됐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50상승 1.6510:44 12/11
  • 코스닥 : 838.03상승 7.6610:44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0:44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0:44 12/11
  • 금 : 2014.50하락 31.910:44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