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꿈나무체육대회’ 30주년 홈커밍데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 30주년 홈커밍데이 행사에 꿈나무체육대회 출신선수들이 후배 꿈나무들을 응원하기 위해 모였다.
↑16일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 30주년 홈커밍데이 행사에 꿈나무체육대회 출신선수들이 후배 꿈나무들을 응원하기 위해 모였다.
교보생명이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 30주년을 맞아 홈커밍데이 행사를 가졌다.

16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는 국가대표로 성장해 대한민국을 빛낸 꿈나무체육대회 출신 선수들이 후배 꿈나무들을 응원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쇼트트랙의 박승희, 심석희 선수를 비롯해, 유도의 최민호, 왕기춘, 탁구의 오상은, 유승민, 육상의 이진택, 이진일 선수 등 어린 시절 꿈나무체육대회에 참가했던 선수 11명과 체육연맹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신 선수들은 후배 꿈나무들이 미래의 주인공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응원 메시지를 적어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에게 전달했다. 이 응원 메시지는 다음달 열리는 꿈나무체육대회 종목별 경기장에 전시돼 선수들의 꿈과 용기를 북돋아 줄 예정이다.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는 민간에서 열리는 국내 유일의 유소년 전국 종합체육대회다. 교보생명은 체육꿈나무를 조기에 발굴, 육성하기 위해 지난 1985년부터 한해도 거르지 않고 전국대회를 열어왔다.

육상, 수영, 빙상, 체조 등 7~9개 기초종목에 4000여명의 초등학생이 참가해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룬다. 교보생명은 모든 선수단에게 교통비와 숙식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우수선수와 학교에는 장학금을 지급한다.

지금까지 대회를 거쳐간 어린 선수는 12만 여 명에 달한다. 이 중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는 300명이 넘는다. 이들이 올림픽에서 획득한 메달 수만해도 100여개에 달한다.

교보생명의 꿈나무 후원은 다른 기업의 빅스타 후원이나 프로구단 운영과 달리 비인기 종목에 집중돼 있다. 장래가 불확실한 초등학교 유망주에 대한 지원이라는 점에서 공익적 성격이 강하다.
 

심상목
심상목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