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스미스 by JULY’, 팜투테이블 컨셉으로 외식업계 재 도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외식업체 ‘블랙스미스’가 ‘블랙스미스 by JULY’로 브랜드를 리뉴얼하고 새롭게 오픈했다.

‘블랙스미스 by JULY’, 팜투테이블 컨셉으로 외식업계 재 도전장

7일, 블랙스미스 청담점에서 리뉴얼과 관련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블랙스미스 by JULY’는 이번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Farm to Table(팜투테이블)’을 새로운 컨셉으로 정하고 기존 ‘블랙스미스’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와는 차별화를 둔다는 계획이다.

직접 기른 작물로 요리한다는 뜻의 ‘팜투테이블’을 기조로 내세운 만큼 유네스코가 인정한 청정 생태농장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방방곡곡에서 친환경 식재료를 직접 공수해 소비자들에게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블랙스미스를 경영중인 모루농장 농업회사법인㈜은 제주도 가시리에 위치한 유기농 생태농장인 ‘모루농장’을 운영 중이며, 위탁경영을 통한 직영점(청담, 강남, 영등포) 양수 및 운영뿐만 아니라 기존 가맹점에 대한 교육, 메뉴개발, 관리까지 진행하여 점포 영업 활성화를 최대한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이번 브랜드 리뉴얼에는 스타 셰프 오세득이 신메뉴 개발의 지휘자로 나서 R&D 총괄을 담당했다.

서래 마을의 레스토랑 ‘JULY’를 운영하며 한국 특산물을 사용한 파인 다이닝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오세득 셰프는 모던 프렌치 감성을 바탕으로 한 국내산 친환경 제철 재료를 사용한 창의적인 메뉴 개발로 소비자들이 ‘블랙스미스 by JULY’에서 제대로 된 먹거리를 만나볼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했다.

또한 ‘블랙스미스 by JULY’는 친환경 조리법을 강조하며 스페인에서 친환경 주방 설비인 미브라사 참숯오븐(Mibrasa Charcoal Oven)을 들여왔다.

미슐랭 스타식당 중 친환경 조리방법을 선호하는 식당들이 주로 사용하는 오븐인 만큼 조리 시 가스와 전기 대신 참숯의 열효율을 사용해 환경 오염도 줄이고 스테이크의 풍미도 높인다는 전략이다.

‘블랙스미스 by JULY’ 오세득 셰프는 “친환경 농부의 정직함과 신선한 식재료의 맛을 극대화할 수 있는 레시피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먹거리를 제공할 자신이 있다.”며 “앞으로도 정직한 먹거리를 가지고 더 많은 소비자들이 건강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메뉴를 개발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블랙스미스 by JULY’는 직영점 3곳(청담점, 강남점, 영등포점)이 운영 중이며, 올해 제주 본점을 오픈하고, 기존 ‘블랙스미스’ 가맹점에도 신메뉴 추가 공급 등 점포 영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블랙스미스 관계자는 현재 운영중인 매장과 관련해 "2015년 6월30일까지 위탁관리 형태로 가맹점이 운영되고 있으며, 문을 닫는 가맹점은 직영점으로 인수하고 있다."라며 "블랙스미스에 대한 카페베네의 전격적인 지원을 통해 가맹점을 살릴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랙스미스는 최대 88개까지 운영되었으나 현재 25개정도가 남아있으며, 추가 가맹점 모집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강동완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