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꾸라지 살찌는 가을, 진짜 '추어'는 미꾸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꾸라지 잡기 체험하는 아이들 /사진=머니투데이DB
미꾸라지 잡기 체험하는 아이들 /사진=머니투데이DB

오늘 8일은 24절기 가운데 17번째 절기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한로’다. 조상들은 본격적인 가을 추위가 시작되는 이날 추어탕을 즐겨먹었다.

그렇다면 미꾸라지는 왜 ‘추어’로 불릴까? 기록을 찾아보면 <동의보감>에서는 미꾸라지를 ‘믜꾸리’혹은 추어라고 썼다. <본초강목>에는 미꾸라지가 양기를 돋우는 데 좋다고 했는데 미꾸라지를 가을에 누렇게 살찌는 고기여서 ‘추어’라 했다는 설도 있다.

‘가을 추’자를 써 ‘추어’라 불리는 미꾸리와 미꾸라지 모두를 뜻한다. 진흙속에 몸을 박고 사는 이 고기들은 천변이나 저수지, 논에서 많이 서식하는데 농부들은 가을 추수를 전후로 보양식으로 즐겨먹게 됐다.

몸통이 둥근 자연산 ‘미꾸리’는 농약이 보급되며 사람이 먹을 수 없어졌고 대신 양식에 적합한 ‘미꾸라지’가 보급됐다.

한편 미꾸라지는 단백질과 비타민 A의 함량이 높아 영양식으로 이용된다. 추어탕 재료로 많이 쓰이며 튀김으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요리재료로 쓸 때에는 며칠 동안 물속에 넣어 냄새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84하락 2.0112:44 12/11
  • 코스닥 : 836.05상승 5.6812:44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2:44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44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44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