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공급가 소폭 인상… 유가 미끄럼틀 멈췄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그동안 미끄럼틀을 탄 휘발유 가격이 소폭 반등됐다. 두바이유 평균 가격 상승탓이다.


27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에너지는 이번 주 휘발유 공급가를 리터당 1433원으로 11원 인상했다. 경유는 1277원으로 2원, 등유는 758원으로 8원 올렸다. GS칼텍스 역시 휘발유 공급가를 1418원에서 1429원으로 11원 올렸고, 경유는 1265원으로 지난주 가격 동결, 등유는 761원으로 5원 인상했다.

이번 인상분은 지난주(19∼23일) 두바이유 평균 가격이 배럴당 44.94달러로, 전주(12∼16일)가격 43.98달러보다 1달러 가까이 올랐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휘발유 제품가격도 지난주 평균 53.77달러로, 전주 가격 52.14달러 대비 1.63달러 올랐다.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배럴당 42.55달러, 휘발유 제품값은 13일 50.66달러로 최저점을 찍고 나서 올라 일주일째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유가가 상승전환할지, 아니면 하락세가 계속 이어질지 쉽게 예측하지 못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새 국왕은 알리 알 나이미 석유장관을 유임시켜 '감산불가'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고,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은 "세계 석유공급 과잉이 하루 150만 배럴에 이른다"면서도 "유가가 바닥을 쳤을 수도 있다"고 말해 투자자들을 고민에 빠뜨렸다.

한편 현재 대구 서구 달서주유소가 휘발유를 리터당 1249원 최저가에 판매하는 등 1200원대 주유소는 전국 57곳이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1.72하락 5.410:57 06/01
  • 코스닥 : 861.84상승 4.910:57 06/01
  • 원달러 : 1319.60하락 7.610:57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57 06/01
  • 금 : 1982.10상승 510:57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