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5주째 1위, 박원순·김무성 뒤이어… 이완구 총리 후보, 각종 의혹에도 안철수 누르고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지지율' '박원순 지지율' '안철수 지지율'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지지율' '박원순 지지율' '안철수 지지율'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지지율' '박원순 지지율' '안철수 지지율'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지지율이 18.5%를 기록하며 5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9일 리얼미터의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주간집계(2월 첫째 주)에 따르면 문재인 대표는 박원순 시장(13.3%)과 김무성 대표(11.2%)를 누르고 18.5%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문 대표의 지지율은 지난 주 주간집계와 대비해, 대전·충청·세종(6.5%포인트 상승)과 광주·전라(4.8%포인트 상승), 30대(7.8%포인트 상승), 진보성향(4.3%포인트 상승) 유권자 층에서 올랐고, 서울(6.8%포인트 하락)과 대구·경북(3.7%포인트 하락), 40대(2.8%포인트 하락), 보수성향(1.0%포인트 하락)에서는 내렸다.

박원순 시장은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1.3%포인트 하락한 13.3%로 2위에 머물렀는데, 문재인 의원과의 격차는 전 주 대비 2.3%포인트 더 벌어진 5.2%포인트를 기록했다.

김무성 대표는 1.5%포인트 오른 11.2%로 3위를 유지했다. 김무성 대표와 박원순 시장의 지지율 격차는 2.8%포인트 좁혀진 2.1%포인트로 나타났다.

이완구 총리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으로 0.4%포인트 하락한 7.5%를 기록했지만, 안철수 전 대표를 밀어내고 처음으로 4위에 올라섰다.

안철수 전 대표는 1.8%포인트 하락한 7.4%를 기록, 5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고, 지난 2주간 하위권으로 밀려났던 김문수 위원장은 1.7%포인트 상승한 6.6%로 한 계단 올라 6위를 기록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5년 2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됐다.

응답률은 전화면접 방식은 20.7%, 자동응답 방식은 7.2%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 0%
  • 0%
  • 코스피 : 2510.50하락 24.7913:01 12/01
  • 코스닥 : 827.19하락 4.4913:01 12/01
  • 원달러 : 1307.60상승 17.613:01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3:01 12/01
  • 금 : 2057.20하락 9.913:01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