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미약품, 불공정거래 의혹… ‘4%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징주] 한미약품, 불공정거래 의혹… ‘4% 하락’
한미약품이 불공정거래 의혹에 대해 금융당국이 조사를 착수했다는 소식에 하락세다.

23일 오전 10시3분 현재 한미약품은 전 거래일보다 4.38% 내린 22만9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이날 한미약품과 관련해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가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이 접수돼 기초 사실을 검토한 후 조사하기로 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19일 미국 일라이릴리사와 78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후 주가는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했다.

다만 계약 체결 발표전인 지난 5일부터 한미약품의 주가는 10거래일동안 두배 가량 올랐고 이에 미공개 정보 유출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