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거부권 행사 찬반여론 '팽팽', 중도층은 '반대'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 거부권' /자료=리얼미터
'대통령 거부권' /자료=리얼미터

'대통령 거부권'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에 대해 찬성하는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리얼미터가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에 대해 긴급 대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46.8%(매우 찬성 26.7%, 찬성하는 편 20.1%)로, '반대한다'는 응답 41.1%(매우 반대 25.2%, 반대하는 편 15.9%)보다 오차범위 내인 5.7%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2.1%.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찬성 58.4% vs 반대 31.5%)과 부산·경남·울산(53.3% vs 31.5%)에서 박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찬성하는 응답이 과반 이상을 차지했고, 경기·인천(46.0% vs 41.1%), 서울(44.7% vs 42.4%), 대전·충청·세종(44.7% vs 50.2%)에서는 찬성과 반대가 오차범위 내에서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광주·전라(찬성 35.2% vs 반대 50.6%)에서는 반대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33.8% vs 반대 55.2%)와 20대(35.5% vs 42.6%)에서는 반대 응답이 우세한 반면, 60대 이상(67.7% vs 24.7%)과 50대(52.8% vs 36.8%)에서는 찬성 응답이 과반 이상의 다수로 조사됐다. 한편 40대(찬성 41.5% vs 반대 47.2%)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찬성 85.2% vs 반대 6.4%)에서는 찬성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은 반면, 새정치연합 지지층(29.3% vs 61.4%)과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29.7% vs 48.4%)에서는 반대 응답이 대다수였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찬성 77.6% vs 반대 13.1%)에서는 찬성 응답이 압도적 다수인 반면, 진보층(29.6% vs 61.9%)과 중도층(34.6% vs 53.8%)에서는 반대 응답이 과반 이상의 다수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2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포인트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