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분교수, 새정치 "새누리 당직 갖고 있는지 여부 밝히고 출당시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분교수' /사진=머니투데이DB
'인분교수' /사진=머니투데이DB

'인분교수'

새정치민주연합은 15일 제자에 폭행을 가하고 인분까지 먹인 혐의로 구속된 '인분 교수'가 새누리당 소속이라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출당시켜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자신의 제자를 착취와 폭력의 대상으로 삼은 장모 교수의 행태는 묵과하기 어렵다"며 "그런데 그가 새누리당에 적을 두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접하니 정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교수는 지금까지도 새누리당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정책자문위원이라고 한다"며 "정책자문위원의 인성을 일일이 검증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점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새누리당이 사실 확인을 해주지 않고 있으니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이 교수를 두둔하고 감싸는 것이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당직을 가지고 있는지 그 여부를 밝히고 출당시켜야 마땅하다"며 "새누리당이 청년세대를 노예처럼 부리는 비뚤어진 인성과 범죄를 옹호하는 잘못을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23:59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23:59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23:59 12/07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23:59 12/07
  • 금 : 2046.40하락 1.523:59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