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유충 천적 '잔물땡땡이', 1마리가 900마리 잡아먹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기유충 천적' ''잔물땡땡이'

토종 곤충인 '잔물땡땡이' 유충을 활용해 모기를 퇴치하는 방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잔물땡땡이 유충 한마리가 모기 유충 900마리를 잡아먹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2013년 서울의 한 공원 인공연못에 잔물땡땡이를 방사했는데 1년만에 모기 개체수가 6분의1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종현 환경기술개발단장은 "620개의 모기유충이 있었는데 잔물땡땡이를 놓고 실험한 결과 100여마리 이하로 줄어드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잔물땡땡이 유충을 대량으로 키워 모기 퇴치에 활용할 계획이다.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