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종이쌀, '짝퉁' 또 나왔다… 샤오미는 대륙의 실수였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홍콩 둥앙 홈페이지 캡처
/자료사진=홍콩 둥앙 홈페이지 캡처
'중국 종이쌀'

중국에서 종이로 만들어진 쌀이 유통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이른바 대륙의 실수로 불리는 샤오미의 등장으로 잠잠해진 중국산 짝퉁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홍콩 둥앙은 4일 중국 광동성 산터우시에서 종이로 만든 가짜 쌀이 1년 넘게 유통됐으며, 소비자들은 이 쌀을 반년 넘게 먹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종이쌀'은 한 소비자가 밥을 먹던 중 밥맛이 이상해 확인해 보면서 드러났다. 흰 종이가 쌀모양으로 둥글게 말려 있던 것을 확인했던 것.

이 소비자는 올해 초부터 인근 시장에 친환경 쌀이 판매돼 지금까지 구매해 먹고 있던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고 둥앙은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