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면역력 키우는 '다섯가지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환절기 면역력'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감기에 걸리기 쉽다.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면역력을 키워야 한다.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비타민 C, 비타민 A, 칼슘, 철분 등이 다량 함유된 음식으로 만든 차를 자주 마셔주는 것이 좋다. 면역력 강화에 좋은 차에는 유자차, 파뿌리차, 도라지차, 오미자차, 매실차 등이 있다.

▲ 비타민 C가 풍부한 '유자차'와 '파뿌리차'
유자차는 비타민 C가 풍부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유자 덕분에 대표적인 감기 예방 및 완화 음식이다. 파뿌리 역시 비타민 C뿐만 아니라 비타민 A, 칼슘, 칼륨 등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파뿌리차를 끓여 마시면 감기 예방과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 기침과 가래 퇴치에 좋은 '도라지차'
도라지에는 당분과 섬유질, 칼슘, 철분 등이 풍부하다. 또 도라지의 맵고 씁쓸한 맛을 내는 사포닌과 이눌린 성분이 기침과 가래 완화에 효과가 있기 때문에 목감기, 기침감기에 걸렸을 때 도라지차를 꾸준히 마시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

▲ 기침·천식·목감기는 물론 심장·신장에도 좋은 '오미자차'
'단맛, 짠맛, 쓴맛, 신맛, 매운맛 등 5가 맛을 모두 가지고 있다'는 뜻의 '오미자'는 한방에서도 널리 사랑받는 약재 중 하나다. 한방에서는 '오래도록 잘 치유되지 않는 해소에 사용하면 기침을 멈추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하여 감기 환자에게는 오미자를 처방해 왔다.

▲ 해열 작용은 물론 피로 해소까지 가능한 '매실차'
매실에는 구연산, 사과산 같은 유기산이 다량 함유돼 있어 감기로 열이 올라가 있는 사람에게 쓰면 효과가 좋다. 뿐만 아니라 매실은 피로 및 소화불량 해소에도 탁월한 효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2518.32상승 0.4711:06 12/11
  • 코스닥 : 838.76상승 8.3911:06 12/11
  • 원달러 : 1318.90상승 12.111:06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1:06 12/11
  • 금 : 2014.50하락 31.911:06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