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어버이연합, '집회·시위 유착'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거액의 돈을 주고 각종 집회와 시위에 가담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종합편성채널 JTBC는 지난 19일 자체 입수한 한 기독교 선교복지재단의 2014년 재단 계좌 입출금 내역을 공개하면서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가 집회나 시위를 할 때 필요한 금액을 제시한 출처는 전경련"이라고 보도했다. JTBC에 따르면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의 차명 계좌로 의심되는 계좌에 지난 2014년 9월부터 약 네 달간 3차례에 걸쳐 '전국경제인연합회'란 명의로 총 1억2000만원이 입금됐다.

보도에 따르면 재단 관계자는 "추 사무총장이 계좌와 현금카드를 관리했다"며 "해당 재단은 이미 수년 전 문을 닫았다"고 증언했다. 특히 이 계좌로 입금된 자금 가운데 2900만원은 어버이연합 주도 집회에 탈북자를 동원해 온 탈북단체 쪽으로 입금됐다고 알려졌다.

또한 실제 해당 계좌로 4000만원이 입금된 다음날인 2014년 9월6일 어버이연합은 전경련이 통과를 주장해온 민생법안 처리촉구 시위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JTBC는 전했다. 어버이연합은 그동안 각종 집회에 돈을 주고 탈북자들을 동원한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전경련 관계자는 "통상 사회공헌 차원에서 각종복지재단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면서 "문제가 된 선교복지재단에 대한 지원이 실제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국재향군인회 앞에서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재향군인회장 후보 사퇴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국재향군인회 앞에서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재향군인회장 후보 사퇴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