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환자 급증, 신속검사법 도입 한몫… '피 한방울'로 20분만에 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IV 신속검사법이 도입되면서 에이즈환자 발견건수가 늘어났다. HIV 신속검사 키트. /자료사진=뉴스1
HIV 신속검사법이 도입되면서 에이즈환자 발견건수가 늘어났다. HIV 신속검사 키트. /자료사진=뉴스1

에이즈환자가 급증한 추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시가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신속검사법을 도입해 검사건수가 늘면서 양성반응을 보인 에이즈환자도 크게 늘어난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3월부터 25개 자치구 보건소에 HIV 신속검사법을 도입해 12월까지 검사 건수가 2만987건으로 집계됐다고 어제(18일) 밝혔다. 이는 2013년 한해 동안 진행된 검사건수 3045건에 비해 6.9배나 늘어난 것이다.

검사 건수가 늘어나면서 양성자 발견 건수도 같은 기간 77건에서 116건으로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검사건수, 환자 발견건수가 크게 는 것은 HIV 신속검사법이 이전 검사방식보다 훨씬 간편하기 때문이다.

시는 신속검사법이 피 한 방울만으로도 20분만에 에이즈 감염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HIV 신속검사법은 혈액 한 방울로 검사가 가능하며 평균 3~7일 걸리던 결과확인 시간이 20분으로 단축됐다. 익명 보장 등 제도적 개선책도 마련됐다.

HIV 신속검사는 서울시내 보건소 어디에서든 무료로 가능하다. 감염사실이 확인된 후에는 치료를 원하는 희망자에게 정부와 서울시가 에이즈 관련 진료비를 절반씩 분담, 전액 지원한다.

한편, 지난해 7월 국내 에이즈 환자 수가 1만 명을 넘어섰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014년 말 기준으로 신고된 에이즈 총 환자 수는 1만2757명으로 외국인을 제외한 한국인 감염자 수도 1만1504명이나 됐다.


에이즈 환자는 1995년 처음으로 신규발병자 수가 100명을 넘어선 이후 계속 늘고있다. 2013년에는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 1114명의 신규 감염자가 발생했다. 2014년 신규 감염자 역시 1191명으로 전년보다 늘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