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세계 경기둔화 우려… WTI 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와 중국 경기지표 부진에 따라 세계 경기둔화가 우려되며 하락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39달러(4.88%) 급락한 46.60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2.14달러(4.27%) 내린 47.96달러에 거래됐다.

이처럼 국제유가가 급락한 것은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는 영국이 불확실성의 시기로 진입하고 있다면서 경제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는 증거가 늘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영란은행은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경기대응자본확충비율을 0.5%에서 0%로 낮추기로 했다.

중국의 무역과 투자 지표가 부진할 것이란 전망과 달러 강세도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주요국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0.64% 오른 96.13을 나타내고 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