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그룹, 미래부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 주요 사업자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컴그룹, 미래부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 주요 사업자 선정

한컴그룹이 SW기술 기반의 교육 콘텐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의미 있는 첫 발을 내딛었다.

한컴그룹은 미래부의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의 주요 사업자에 ‘한컴컨소시엄’이 선정되었다고 1일 밝혔다. 미래부가 추진하는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는 VR서비스플랫폼, VR게임체험, VR테마파크, 다면상영, 교육유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한컴컨소시엄은 ‘교육유통’ 프로젝트를 맡게 된다.

한컴컨소시엄은 이번 과제에서 AR, VR, IoT, 3D 등 고품격 교육용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하고, 사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저작할 수 있는 콘텐츠 저작 솔루션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사업자-저작자-교수자-학습자간의 상호연동을 위한 콘텐츠 유통 플랫폼을 개발하게 되며, 본 플랫폼에는 교육콘텐츠의 학습결과를 체계적으로 분석·시각화하는 '학습결과 분석 프로세스'도 탑재할 예정이다.

한컴컨소시엄은 이러한 플랫폼 개발을 통해서 IT 기술 기반의 국내 교육 콘텐츠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글로벌 교육 콘텐츠 유통 시장까지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e-learning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IMS Global 컨소시엄, 전자책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IDPF(International Digital Publishing Forum) 등의 국제단체와도 협력할 예정이다.

한컴의 자회사인 한컴커뮤니케이션이 주축인 한컴컨소시엄은, 시공미디어,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지노테크, EBS, 타임교육, 글로브포인트, 리치엔타임, 위두커뮤니케이션 등 10개 기업으로 구성된다. ‘교육유통’ 프로젝트는 플랫폼 개발을 담당하는 ‘R&D 과제’와 콘텐츠 개발 및 글로벌 마케팅을 담당하는 ‘동반성장 과제’로 나뉘며, ‘동반성장 과제’는 시공미디어가 담당하고 한컴커뮤니케이션은 두 과제 모두를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한컴컨소시엄을 총괄하는 최정현 연구소장은 “누구나 교육콘텐츠를 제작, 판매할 수 있고, 구매한 교육콘텐츠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 플랫폼을 개발하여 글로벌 비즈니스로 현실화시키는 것이 과제의 목표”라고 강조하고 “이러한 교육생태계 속에서 학습자가 교육콘텐츠의 수요자일뿐만 아니라 새로운 교육콘텐츠의 저작자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과제의 핵심 개념”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컴그룹은 이번 미래부 프로젝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전자책 독립출판 플랫폼 ‘위퍼블’을 중심으로, 음성인식 통번역 ‘지니톡’, 디지털 노트 핸드라이팅 서비스 ‘플렉슬’ 등 그룹 내 다양한 솔루션들과 연계한 교육 콘텐츠도 개발할 계획이다. 글로벌 교육 플랫폼 시장에도 적극 진출해 정부차원에서 디지털 기반의 교육 사업을 추진 중인 아프리카 국가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해외 시장 개척도 추진하고 있다.

 

진현진
진현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3.12하락 51.9511:57 10/04
  • 코스닥 : 813.81하락 27.2111:57 10/04
  • 원달러 : 1361.10상승 11.811:57 10/04
  • 두바이유 : 91.09하락 2.0311:57 10/04
  • 금 : 1841.50하락 5.711:57 10/04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프란츠 호튼 "韓 소비자, 프레스티지 위스키 관심 이해도 뛰어나"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