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혜 "제빵왕 김탁구 스트레스와 결혼으로 공백기 선택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년의 공백을 깨고 제2막의 연기 인생을 시작한 배우 최자혜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최자혜는 2001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 큰 인기를 얻은 드라마 ‘대장금’에서 어리고 사랑스러운 먹보 상궁 캐릭터 창이 역을 맡아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으며 ‘굳세어라 금순아’, ‘제빵왕 김탁구’에도 출연했다.

bnt와 함께한 화보에서 최자혜는 청순한 여성의 기본 스타일인 흰 티셔츠와 청바지의 조화와 함께 흰색 레이스 원피스를 착용해 사랑스러운 여성의 모습을 소화했다.

화보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게 있냐는 물음에 “어릴 때 아버지가 사진작가셨거든요. 항상 카메라로 저를 찍어주시고 포즈나 시선처리에 대한 코칭도 많이 해주셔서 그런지 사진 찍히는 일은 저에게 어려운 일이 아니에요”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평소 성격에 대해서는 “전형적인 B형이에요. 쿨하지만 가끔 욱하기도 하죠”라고 말했다.

그리고 연기전공이 아닌 서울예대 연출 전공인 그는 배우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사실 연기할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탤런트 공채에 합격을 하면 월급을 준다는 이야기를 듣고 시험을 보게 됐어요”라고 웃었다. 또 연기를 하지 않았다면 어떤 길을 갈 것 같았냐는 질문에는 “이 질문이 저에게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인 것 같아요. 다시 태어나도 방송 일은 꼭 할 것 같고 아나운서에 도전해보고 싶어요”라고 대답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제빵왕 김탁구’라는 작품을 하며 맡겨진 캐릭터를 잘 소화해 내지 못한 스트레스로 연기에 대한 큰 딜레마가 왔었고, 결혼이 결정되면서 모든 걸 내려놓고 쉼을 선택했다고 그간의 공백에 대해서 설명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