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여름, 동물원' 감독 "서해순 저작권노래, 사용 안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김광석과 동물원이 모티프인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의 박기영 음악감독이 고인의 노래는 뮤지컬에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여름, 동물원' 감독 "서해순 저작권노래, 사용 안 한다"

동물원 멤버이자 '그 여름, 동물원' 음악감독을 맡은 박기영은 오늘(24일) 오후 서울 삼성동 위메프 본사에서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박기영은 "음악 외적인 이슈들로 광석이형 노래들이나 이야기들이 왜곡되지 않았으면 한다. 요즘은 저작권 문제로 연계가 되면서 안타깝지만 이 문제가 안타깝지만 김광석이 쓴 노래는 사용하지도 말고 듣지도 말고 부르지도 말자는 움직임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 공연 와보신 분은 알겠지만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의 경우 서해순씨에게 저작권이 있는 노래들은 이미 사용하고 있지 않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김)광석이 형 사후에 어떤 문제로든 서해순씨하고 뭔가 얼굴을 대하고 유선상으로 상의하고 말을 섞어야 하는 걸 반겨할만한 음악 친구들은 없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안타까운 일이지만 대부분 광석이 형이 직접 작곡한 몇몇 곡들이 거기에 해당된다. 서해순씨에게 사용 승낙을 받아야 하고 경제적 이익이 서해순씨에게 돌아가는 건 사실 싫다"고 고백했다.

박 음악감독은 "그래서 저희 작품 경우 그런 노래는 레퍼토리에서 완전히 배제한 상태에서 작업해 왔다"며 "그런 문제들이 이번에 이슈가 됐다. 사실 음악 외적인 부분으로 광석이 형이 이슈가 되는 게 작품에 좋은 영향을 줄 거라 생각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 여름, 동물원'은 고 김광석과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그룹 동물원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이다. '그 친구'로 지칭되는 김광석 역에는 홍경민과 최승열, 조복래가 캐스팅됐다. '그 여럼, 동물원'은 오는 11월 7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사진. 뉴스1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