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C성장이 주말 근거리 해외여행객 늘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다낭 /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베트남 다낭 /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저가항공시장이 성장하면서 근거리 여행지 선택폭이 넓어졌고 주말을 이용해 짧은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여행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서비스이용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주말을 이용해 여행을 떠난 한국인은 2년 전 동기 대비 6.6배 늘어났다. 주말여행이 늘면서 평균 체류기간은 해마다 짧아졌다. 특히 한국인의 평균 체류기간은 2015년 평균 12.1일 이었지만 지난해 9.2일, 올해는 8.1일로 줄어드는 추세다.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주말 여행지는 일본 오사카였다. 지난 1~9월 주말에 여행을 다녀오는 항공권 구매량이 가장 많았던 곳은 일본 오사카, 일본 도쿄, 대만 타이베이, 홍콩, 일본 후쿠오카, 한국 제주, 태국 방콕, 일본 오키나와, 베트남 다낭, 미국 괌 순이었다. 상위 10개 도시 중 4곳이 일본이었다.

인기 주말 여행지 중 항공권 구매량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베트남 다낭. 같은 기간 한국인 여행객이 구매한 다낭행 왕복 항공권 수는 2015년보다 51배가량 늘었다. 다낭에 이어 베트남 호치민(35배), 일본 삿포로(18배), 일본 후쿠오카(17배), 일본 오키나와(12배), 미국 괌(11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10배), 베트남 하노이(8배), 일본 도쿄(8배), 한국 제주(6배)가 급부상한 주말 여행지 상위권에 올랐다.

스카이스캐너는 저비용항공사의 성장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새롭게 떠오른 주말 여행지 대부분은 저비용항공사가 지난 3년 동안 새롭게 취항하거나 노선을 증편한 곳이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