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크레인 사고, 경찰 합동감식 진행… "노후화 가능성 낮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 크레인 사고. 지난 9일 경기 용인시 물류센터 신축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용인 크레인 사고. 지난 9일 경기 용인시 물류센터 신축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용인 크레인 사고와 관련해 경찰 등 관계기관 합동감식이 진행됐다. 

지난 1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당일 오후 2시부터 3시간 가까이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물류센터 신축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용노동부, 용인시 등과 함께 용인 크레인 사고원인 조사를 위한 합동감식을 실시했다.

합동감식단은 타워크레인에 불량부품이 사용됐는지 등 설비 결함과 현장 안전수칙이 잘 지켜졌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했다. 현장에서 경찰은 가로, 세로 1m 박스에 부품 일부를 수거했다.

경찰은 무너진 크레인의 절단면을 살펴보기 위해 현장에 있는 크레인을 해체할 방침이다. 앞으로 추가 감식도 진행될 전망이다.

무너진 타워크레인은 2012년 프랑스에서 제조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수출됐다가 지난해 8월 국내로 수입된 제품이다. 사고 크레인이 올해로 제조된 지 6년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면서 노후화에 따른 사고 원인은 가능성이 낮아졌다.

크레인은 40톤 이상 무게를 버틸수 있도록 제작돼 당시 크레인 상부에 있다가 사고를 당한 근로자 7명의 무게를 충분히 견딜 수 있었다.

크레인 작업 중 트롤리(트레인 상부에 수평으로 설치된 구조물 위를 좌우로 주행하는 장치)가 움직였다는 일부 목격자 진술 등에 대해서는 감식과 별개로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인상작업 중 트롤리가 움직이면 무게중심이 바뀌면서 크레인이 넘어질 수 있어서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붕괴된 크레인의 단면과 상부의 자재 등을 정밀 감식해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합동 감식과 별도로 공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과실이 있으면 대상자를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낮 1시14분쯤 기흥구 고매동의 한 물류센터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졌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을 하던 남성 3명이 사망하고 다른 4명은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