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위안부 합의, 피해자와 소통 부족했다…모든 옵션 열어놓고 대화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강경화 장관은 26일 다음날(27일) 발표 예정인 위안부 합의 태스크포스(TF) 결과를 반영해 앞으로의 정부 대응 방향을 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난 2015년 12월 도출된 한일 위안부 합의가 나오는 과정에서 피해자와의 소통이 상당히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결과 내용을 십분 반영하면서 피해자와 지원단체 등과 생생한 토론을 통해 앞으로의 대응방향을 정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합의가 나오기까지 피해자와의 소통이 상당히 부족했다는 결론"이라며 "국민 70%가 받아들이지 못하는 합의를 정부가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모든 옵션을 열어놓고 소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를 인권문제라고 평가하면서 "인권의 피해자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지원한 단체가 있다"며 "TF 검토결과 피해자 및 단체들의 목소리를 충분히 담아 정부 입장을 정립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강 장관은 정부가 입장을 수립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돌아가실 때마다 안타깝고 정부로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이 문제는 빨리 진행하는 것보다 꼼꼼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소현
차소현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