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수공 '4대강 문서 폐기 의혹' 조사… 박범계 "문서 실린 트럭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쳐

국토교통부가 한국수자원공사가 4대강 관련 문건을 대량 파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실조사를 위한 감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감사관실은 18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긴급 감사반을 편성, 문건 파기장소인 재향군인회 대전사업소와 수자원공사 본사에 투입했다. 감사반은 현재 즉시 문서 파기를 중지시키고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이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현재 신탄진에 있는 수자원공사에서 총 3.8톤 규모의 4대강 사업 관련 문서들이 파기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공사는 해명자료를 통해 전체 문서 3.8톤 중 4대강 관련은 일부분이라고 설명하며 공사는 1997년 이후 모든 문서를 전자문서시스템에 보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진=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이후 박 의원은 SNS를 통해 “노준호 정책실장 등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들이 현장에 긴급 출동해 문서들을 실은 트럭을 확보했다”며 반출된 문서들을 봉인했다고 전했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7%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