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아리랑 시네마, '지역문화 단비' 역할 톡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진도군 제공
/사진=진도군 제공
지난해 7월 개관한 작은 영화관이 지역 문화의 단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일 전남 진도군에 따르면 작은영화관인 '진도아리랑 시네마'가 개관 7개월 만에 4만명에 가까운 누적 관람객을 기록했다.

지난 19일 기준 관람객은 3만8236명으로 이는 7개월 동안 진도군민(2월말 기준 인구 3만1710명) 모두가 한번 이상 작은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한 셈이 된다.

그동안 지역민들의 문화적 소외감이 얼마나 컸는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진도군에는 지난 1978년 옥천극장 폐관 이후 39년 동안 영화관이 없었다.

진도아리랑 시네마는 진도읍 동외리 무형문화재전수관 인근에 지난해 7월 20일 개관한 이후 한달만에 누적 관람객 1만명을 넘어섰다.

또 지난해 10월말 관람객이 2만명이 넘었으며, 올해 1월 중순경에는 3만명을 넘어 2월말 4만명이 예상된다.


아리랑 시네마는 2개 관(98석)을 갖춘 소규모 영화관으로 지역민들이 문화적 소외감을 덜 느끼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조성됐다.

진도군 관광문화과 관계자는 "지역민들의 문화적인 욕구 충족과 함께 진도아리랑 시네마가 최신 영화를 대도시와 동시에 상영하는 시스템을 운영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도=홍기철
진도=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23:59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23:59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23:59 12/05
  • 두바이유 : 78.53상승 0.523:59 12/05
  • 금 : 2036.30하락 5.923: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