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결승전, 일요일 아침 ‘세계 5위’ 스웨덴과 격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10엔드에 투구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김은정이 10엔드에 투구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마지막날, 폐막식이 열리는 25일 일요일 아침 한국 여자 컬링이 대회 마지막 금메달에 도전한다.

23일 아시아 최강 일본을 연장 11엔드 접전 끝에 8대7 한점 차로 누르고 결승에 오른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의 마지막 상대는 스웨덴이다. 25일 오전 9시5분 스웨덴과 금메달을 놓고 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23일 저녁 펼쳐진 준결승전에서 일본 팀을 접전 끝에 이긴 우리나라는 이 종목에서 금메달에 대한 기대가 높다.

특히 결승전 상대인 스웨덴은 예선에서 7대6으로 이긴 바 있다. 세계 랭킹 8위인 한국은 스웨덴뿐 아니라 캐나다와 미국 등 세계 강호를 잇달아 꺾었다.

하지만 스웨덴은 이 종목 세계랭킹 5위의 강호이기 때문에 승리를 장담하긴 어렵다. 예선전에서 승리했지만 쉽지 않은 경기였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