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25년까지 20종 이상 전동화 모델 출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우디 순수전기차 e-트론 프로토타입 /사진=아우디 제공
아우디 순수전기차 e-트론 프로토타입 /사진=아우디 제공

독일 아우디 AG가 ‘아우디. 진보. 2025.’의 최신 계획을 15일 밝혔다.

2025년까지의 목표와 브랜드 미래전략을 담은 이 계획에 따르면 아우디는 2025년까지 전체 판매대수 가운데 전동화 차의 비중을 33% 수준으로 높이는 게 목표다. 또 모든 라인업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종을 투입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20종 이상의 전동화 차를 선보이고 80만대 이상의 판매목표도 제시됐다.

올해 출시되는 아우디의 첫 양산형 순수전기차이자 모회사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추진전략인 '로드맵 E’의 첫번째 모델인 ‘아우디 e-트론’을 필두로 ‘e-트론 스포트백’을 2019년, 고성능 전기차인 ‘e-트론 GT’와 프리미엄 소형 전기차 모델을 2020년에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또 아우디는 폭스바겐의 ‘모듈러 전기 툴킷’ 체계를 활용하고 포르쉐와 협업해 생산비용을 절감, 다양한 친환경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우디는 2030년까지 전세계 생산공장에서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제로화’하는 게 목표다. 2025년까지는 전기 이동성, 자율주행, 디지털화 등 전략적 개발 부분에도 400억유로(약 51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도 대비한다. 디지털화를 통한 주행보조기술 및 인포테인먼트 기능 등 다양한 상품을 제공, 2025년까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10억유로(약 1조28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창출할 계획도 발표했다.


또 자율주행 콘셉트카 ‘아이콘’(Aicon) 기반의 브랜드 첫 자율주행 전기차는 2021년에 선보인다. ‘아우디 e-트론’ 출시와 함께 유럽에서 고성능 충전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아우디는 지난달 글로벌 판매 집계 결과 전년동기 대비 3.1% 증가한 16만900대를 기록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