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내년 SOC 국비 1조2121억원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 내년 SOC 국비 1조2121억원 확보
전라남도의 내년 국고예산 확보액 가운데 사회간접자본(SOC) 분야가 1조2121억원으로 여수세계박람회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17일 도에 따르면 이는 국고예산 확보 총액(6조 8104억 원)의 17.8%를 차지하는 규모로, 3년 연속 1조원을 넘어선 액수다.

2018년 예산액(1조416억원)보다 1705억원(16.4%)이 늘었고, 당초 정부 반영액과 비교해 국회 심사 과정에서 4.0% 증액된 것이다.

지역 현안사업 SOC 사업 중 최대 성과는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2800m→3200m) 설계비 5억원, 호남고속철도 2단계(광주송정~목포) 조기 완공을 위한 보상 및 착공 사업비 660억원이다.

서남권 거점공항인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초석을 마련한 셈이다. 이는 지난 8월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의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 체결 후속절차로서 의미가 크다.

여기에 지난 10월 기획재정부로부터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던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의 경우 철도기본계획 수립에 10억원을 확보, 88년만에 현대화를 재추진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남해안철도(목포~보성)와 광주~완도 간(1단계) 고속도로 사업도 각각 1000억원과 1138억원이 증액돼 국가 기간교통망을 적기에 확충하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벌교~주암 3공구 계속사업 35억원과 동면~주암, 압해~송공, 북평~북일, 경전선 전철화(진주~광양) 4개 사업에 67억원을 2019년 신규 착공 사업비로 확보했다.

또한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에 따라 도시공간 혁신, 도재재생 경제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사업에 458억원을 추가 확보해 주민과 지역이 주도하는 도시 재생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다만 서남해안 관광도로(완도~고흥), 국도 77호선 단절구간(압해~화원, 화태~백야, 여수~남해), 전라선 고속철도 등은 국가계획에 반영되지 않아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

2020년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중앙부처와 정치권을 설득해나갈 계획이다.

김정선 전남도 건설도시국장은 "SOC 사업은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업으로, 고용 창출, 소득 증대, 지역균형개발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2019년 계속사업은 계획기간 내에 준공하고, 신규사업은 최대한 국가계획에 반영해 조기에 사업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