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투기의혹 반박… "문화재 지정되면 부동산 가치 떨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자신을 둘러싼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해 "근거없는 의혹제기이며 목포 지역 문화재 등록상황에 대한 무지가 낳은 보도"라고 반박했다. 

특히 그는 "해당 의혹은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시세차익 획득이 전제돼야 하나 문화재로 지정되면 차익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문화재 지정을 막고 아파트 재개발을 통해 금전적 이익을 얻는 게 상식"이라며 "문화재로 등록되면 개발이 제한돼 부동산 가치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우선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등록된 이후 개별적으로 문화재로 등록된 집이 총 15채가 있다"며 "저의 조카나 재단 명의로 매입한 건물은 단 한 건도 등록문화재가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마구잡이식 재개발을 막고 목포의 역사적 가치를 지키고자 지인들을 설득해 목포 구도심의 건물들을 매입하도록 추천했다"며 "금전적 이익은커녕 손해를 감수해야 해서 지인조차 어렵게 설득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을 지속적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해왔다"며 "보도대로라면 투기하겠다고 공언하면서 투기했다는 말이 된다. 어느 투기꾼이 이 곳에서 투기하겠다고 떠들고 다니면서 투기를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문화재 지구로 지정된 만호동 일대 '창성장' 건물과 관련, "1년 후에 문화재 지구로 지정될 사실을 알고 건물을 매입했다는 것은 억지주장"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조카를 포함한 3인이 2017년 6월 매입한 이후 국가지원을 한 푼도 받지않고 리모델링한 곳"이라며 "이 건물은 문화재청의 수리비 예산 등이 지급될 수 없는 건물"이라고 전했다. 

이어 "저에게 증여받아 조카가 매입한 또다른 건물도 국가지원 없이 리모델링 했고 조카가 이사와 살고 있다"며 "문화재 지구로 지정될 사실을 알고 그 건물을 매입했다는 것은 억지주장이다. 개발이익을 얻기 위해서라면 문화재 지정이 되기 전까지는 리모델링하지 않고 방치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의원은 문화재 지정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 "문화재 지정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엄격하게 이루어진 것이며 국회의원 한 명이 좌지우지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등록문화재 지정 후 시세 급등으로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제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이 매입한 부지는 박물관을 만들기 위한 목적이며, 2018년 6월부터 지속적으로 박물관 부지 확보를 위해 추가적으로 매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크로스포인트 인터내셔널이 최근 매입한 부지는 박물관과 붙어있는 건물로 30년간 브랜드 디자인 회사로 수많은 작품을 만들어온 크로스포인트 기념관이 건립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손 의원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한 SBS 보도에 대해 "문화재와 문화재 지정과정에 대한 무지에 근거한 보도이며 앞뒤를 생략한 짜맞추기 보도"라며 "향후 법적대응을 포함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