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에 기습적인 실점… 8강 탈락 위기 (후반 진행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서 ‘중동 복병’ 카타르에게 선제골을 먹히면서 위기를 맞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2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 카타르의 수비에 막혀 이렇다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던 한국은 후반전 들어서 조금씩 기회를 만들어갔다. 후반 30분 이청용이 페널티 에어리어 근처 좋은 위치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김진수의 직접 찬 프리킥은 골대를 강타했다.

그러나 후반 34분 카타르가 기습적인 선제골을 만들었다. 압둘아지즈 하템이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김승규를 무너뜨리며 1-0 리드를 가져왔다. 그러나 곧바로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황의조가 골을 성공시키는 듯 했으나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전 37분이 지난 현재 카타르가 한국에 1-0 앞서고 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