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올라도 이자 상승 폭 제한하는 주담대 나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금리상승기에 상환 부담을 덜어주는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이 출시된다. 대출금리가 올라도 월 상환액을 10년간 고정하는 '월 상환액 고정형'과 향후 5년간 금리 상승 폭을 2%포인트 이내로 제한하는 '금리상한형' 등 2종이 공급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는 오는 3월18일 15개 은행에서 월상환액 고정형과 금리상승 리스크 경감형 주택담보대출을 내놓는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월상환액 고정형 주담대는 최장 10년간 갚을 금액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상품이다. 통상 변동형 금리는 금리가 올라가면 대출 원금과 이자가 올라 상환액이 늘어나는 데, 이자가 올라 상환부담이 커지면 원금상환액을 줄여 월상환액을 유지하는 대신 잔여 원금은 만기에 정산해준다. 

가령 원금이 3억원이고 금리가 3.5%를 적용하는 대출(30년만기 가정)은 매달 약 134만원의 원리금을 갚았지만 1년 후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상환액은 151만원으로 오른다. 하지만 월상환액 고정형 대출을 이용하면 금리가 올라도 134만원만 갚으면 된다. 차액인 월 17만원은 나중에 원금을 갚을 때 내면 되기 때문이다. 

특히 월상환액 고정하는 기간 중에는 금리 변동 폭은 2%포인트 이내에서 제한된다. 금리가 급격히 오를 때 이자상환액만으로 월상환액을 초과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다. 대신 금리변동위험을 막는데 비용이 드는 만큼 은행이 일부 부담하고 소비자도 변동금리에 0.2~0.3%포인트의 가산금리를 부담한다. 

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시가 6억원 이하 주택을 보유한 서민 차주는 이자도 0.1%포인트 낮춰준다. 신규가입이나 기존 대출의 대환 모두 가능하다. 특히 대출금의 증액이 없다면 기존 주택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을 적용하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대상에서 빼기로 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혼합형(5년 금리고정)보다 긴 10년간 이자가 급격히 오를 부담을 덜 수 있고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도 낮아질 수 있어 선택권이 넓어질 수 있다. 기존 변동금리 대출자 가운데 금리상승 위험을 피하려거나 DSR규제가 강화되면서 대출한도가 줄 가능성도 있다.

금리 상한형 주담대는 앞으로 5년간 금리 상승폭을 2%포인트, 연간으로는 1%포인트 이내로 제한한다. 금리가 올라도 차주가 최대 2%포인트의 이자만 더 내면 된다, 추가 대출을 실행하는 게 아니라 기존 변동금리 대출을 받은 소비자가 특약을 가입하는 형태다. 특약 체결에 따른 비용을 고려해 소비자가 기존 변동금리에 최대 0.2%포인트 정도를 부담해야 한다.

기존대출의 조건변경이 없어 LTV, DTI, DSR 산정 대상에서 제외한다. 원금 3억원, 금리 3.5% 차주 기준으로 1년 후 금리가 1.5%포인트 상승해도 대출금리는 1%포인트만 상승하므로 일반 변동금리 대비 월상환액 약 9만원이 줄고 5년간 금리가 3.5%포인트까지 급상승해도 대출금리는 2%포인트만 상승해 일반 변동금리 대비 월상환액 약 27만원 경감된다. 위기상황을 가정해 서민에서 변동금리 상승 위험을 헤지(회피)할 옵션을 제공하는 셈이다.

두 상품은 부부합산 소득 7000만원 이하, 시가 6억원 이하 주택 보유 차주에게 우선 공급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리리스크 경감 상품의 취지와 운용추이, 금리변동, 시장상황을 등을 살피며 지원 대상과 공급 규모를 탄력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