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드, 상장 첫날 17% 상승… 막판 소폭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업체 셀리드가 상장 첫날 시초가 대비 17% 상승세로 마감했다.

셀리드는 20일 코스닥시장에서 셀리드는 5만1100원으로 장을 마감해 시초가(4만3750원) 대비 16.8% 오른 채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3만3000원)보다 54.8% 높은 수준이다.

이날 셀리드는 00원으로 시초가를 형성한 후 장중 한때 5만6100원까지 오르며 28.2%까지 올랐지만 장 막판 소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셀리드의 주가 상승은 청약 단계부터 예견됐다. 상장에 앞서 진행한 기관 대상 수요예측 경쟁률은 778대1,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청약 경쟁률은 818.8대1을 기록하며 흥행을 이뤘다. 공모가는 공모가는 밴드 상단(3만1000원)을 넘어선 3만3000원으로 결정됐다.

셀리드는 지난해 3분기 누적 10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2015년부터 적자폭이 매년 확대됐지만 기술특례 제도를 통해 코스닥에 입성했다.

기술특례 상장 제도는 적자기업이라도 시가총액·세전이익·자기자본이 기준치를 충족할 경우 상장이 가능한 제도다. 현재 실적이 좋지 못해도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될 경우 상장을 허용해 준다.


셀리드는 현재 자궁경부암 치료제 'BVAC-C'는 임상 2상 진행 중에 있으며 2021년 조건부 허가를 통한 매출 시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