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신동미, 간암 계기로 다시 재결합?… 백년해로 사진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과 신동미가 40년 후 모습으로 포착됐다. 

image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측은 26일 풍상씨(유준상 분)과 아내 간분실(신동미 분)의 40년 후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다. 


지난 27-28회에서 분실이 남편 풍상이 간암에 걸린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여 오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풍상의 투병을 알게 된 그녀는 망설임 없이 풍상의 곁을 지켜 시청자들을 찡하게 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희끗한 머리와 눈썹, 깊은 주름의 풍상이 분실을 향해 잔잔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분실도 세월의 깊이가 느껴지는 외모를 보여주고 있어 두 사람이 그동안의 갈등을 풀고 백년해로할 것인지 관심을 끈다.


특히 세상을 달관한 듯한 풍상과 그런 그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분실의 모습이 공개돼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또한 분실이 끝내 풍상의 품에 안겨 눈물을 쏟아내고 있어 애절함을 더하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풍상과 분실이 세월이 지난 모습으로 마주한다”면서 “이혼을 결심했던 두 사람이 어쩌다 40년 후의 모습으로 등장하게 된 것인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