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의겸 사퇴로 끝날 문제 아냐… 대통령이 사과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29일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사의 표명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며 "참모 관리를 제대로 못한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사과를 하고 이 같은 사례가 또 있는지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재개발 예정 지구의 25억원짜리 건물을 16억원 빚까지 내가면서 구입했다"며 "잘 살던 집 전세보증금을 갑자기 모두 빼내 갭투자에 나섰다는 것도 우스운 일이지만 거액의 은행 빚을 손쉽게 대출받아 재개발 투자에 나섰다는 것만으로도 일반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하기 힘든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집값만은 잡겠다며 서민들이 빚을 내어 내 집 하나 마련하겠다는 것도 막아서던 정부"라며 "청와대의 관사 제공은 대통령의 총신(寵臣) 김의겸의 노후대책 갭투자 배팅을 위한 대통령의 선물이었던 것이냐"고 반문했다.

민 대변인은 또 "정상회담이 계속 예정되고 굵직한 국제외교 현안들로 국사 다망하던 시점에 김 대변인은 소위 본인의 청와대 이후 노후대책을 위한 투기에 목매고 있었다"며 "머릿속 관심은 온전히 흑석동을 향해 있고, 상가 재개발 투기에 전력을 쏟고 있었을 이 정권 대통령의 입, 정부의 입을 앞으로 어느 누가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면 투기가 아니라 확신"이라며 "확신이 있지 않고서야 전세보증금을 모두 빼내 수십억 단위 빚을 보태가며 투기를 하는 일은 없다. 김의겸의 확신은 도대체 어디서 비롯된 것이냐"고 지적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재산공개를 통해 재개발 지구에 25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투기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 입장문을 보내 사퇴 입장을 전했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