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의겸은 아내탓, 이미선은 남편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선 헌재 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선 헌재 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주식판사'라고 비판하며 "이젠 하다하다 '주식판사'를 헌법재판관으로 내세우느냐"고 지적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10일 성명을 내고 "이 후보자가 판사 시절 건설사 주식 13억어치를 본인과 남편 명의로 보유중인 상황에서도 재판을 직접 맡아 승소판결까지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승소 판결 전후로 7000주 가량을 더 매입했고 이후에도 추가 매입은 계속돼 부부는 총 17억원어치 해당 건설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민 대변인은 "공명정대(公明正大)함의 상징이어야 할 판사의 자리에 있는 사람이 재판을 이용한 내부거래, 사전정보로 주식투자를 한 의혹이라니 도덕성을 넘어 위법·범법으로 처단해야할 행위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는 '주식 투자는 남편이 했다'는 어불성설로 헌법재판관 자리만큼은 포기하지 못하겠다는 삐뚤어진 의지만 내비치고 있다"라며 "김의겸은 아내 탓, 이미선은 남편 탓(으로 돌리고 있다)"이라고 비꼬았다.

아울러 민 대변인은 "대통령의 '주식판사' 헌법재판관 지명으로 청와대 인사검증 참사의 화룡점정을 찍었고 이러한 인사참사에 대한 비판의 최종 종착지는 일명 '조남매'(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로 귀결 된다"며 "잘못된 인사 추천과 부실 검증의 명백한 책임, 이를 두둔하는 청와대와 대통령의 편향된 인식은 이 정권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파국의 전주곡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저는 재판업무에만 매진해오면서 재산문제를 전적으로 배우자에게 맡겼다"면서 "배우자가 (주식의) 종목 및 수량을 정해서 제 명의로 거래했다. 포괄적으로는 동의했지만 (직접적으로) 관여를 안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청문회를 계기로 이런 주식거래가 일부 오해를 살 수도 있고 국민들의 우려를 받을 수 있는 점을 알게 됐다"며 "국민의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 점에 상당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