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집사' 데이비드 윤, 네덜란드서 체포… 검찰 "국내 송환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정농단’ 핵심인물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씨가 네덜란드에서 체포돼 구금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윤씨에 대한 신속한 국내 송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지난 1일 네덜란드 현지에서 인터폴에 의해 윤씨가 체포됐다고 5일 밝혔다.

윤씨는 최씨 생활 전반을 보좌하는 등 사실상 집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독일을 방문할 때마다 통역을 전담하는 등 친분이 두터운 사이였다.

윤씨는 박 전 대통령을 움직여 서울 서초구 내곡동 헌인마을이 국토교통부 뉴스테이 사업지구로 지정받도록 해주겠다며 개발업자로부터 거액의 청탁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의 공범인 한모씨는 이미 지난 4월3일 징역 3년6개월과 추징금 1억5000만원을 확정 받았다.

독일 국적 윤씨는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수사 이후 행방이 묘연했다. 이에 검찰은 윤씨에 대한 기소를 중지하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검찰은 네덜란드 측을 상대로 범죄인 인도를 청구해 윤씨를 조속히 국내로 송환할 계획이다. 하지만 국가 간 시스템의 차이 및 윤씨가 현지에서 재판을 제기하는 등 변수가 있어 송환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