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투자자 10명중 7명 20~3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외주식 투자자 10명중 7명 20~30대”

신한금융투자를 통한 해외주식 투자자 10명 중 7명이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가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고객 3만명을 대상으로 2015년 초부터 올 5월 말까지 해외주식 투자자의 연령 등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많은 비중 차지한 연령대는 20대로 전체 해외주식 투자자의 36%를 차지했다. 30대는 31%로 그다음이이어서 20~30대 비중이 67%로 절대적이었다.

조사기간 동안 전체 해외주식 투자자는 7.2배 늘었다. 20대는 무려 26배나 늘었으며 30대는 7.7배, 40대 이상은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난해 초에 비해서는 전체적으로 4.5배, 20대 투자자는 13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해외주식 직구 열풍과 해외주식 소수점 구매 서비스, 플랜예스 해외주식 적립식 서비스 등 서비스의 도입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주식 투자자의 1인당 평균 국내외 주식 자산은 7200만원이었으며 이 중 28%인 2000만원이 해외주식 자산이었다. 20대 투자자의 경우 국내외 주식 자산은 570만원이었고 이 중 해외주식 자산이 40%를 차지했다.

주요 투자 국가별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최근 1년간 미국은 80%, 중국·홍콩은 12%를 차지했다. 20대 고객의 경우 미국 주식을 거래한 비중이 93%였다.


투자종목을 살펴보면 가장 많은 투자자들이 선택한 종목은 애플이었고 이외 스타벅스, 넷플릭스, 디즈니,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도 많은 투자자들이 관심을 나타냈다. 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미국의 글로벌 브랜드의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익숙한 것으로 분석된다.

차세대 CPU를 발표해 좋은 평을 얻고 있는 AMD와 3배 레버리지·인버스 원유 상장지수펀드(ETF) 및 천연가스 ETF 투자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의 비중도 늘었다.

신한금융투자 박재구 빅데이터센터장은 “자산 규모와 관계없이 주식투자 포트폴리오에 국내외 주식을 모두 포함하는 스마트한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을 통해 투자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