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 복병 두통·생리통이 발생한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수능이 내일로 다가왔다. 최상의 컨디션 유지와 함께 수험표와 신분증을 챙기며 마음을 가다듬고 있을 수험생에게 뜻하지 않은 복병이 찾아올 수 있다. 바로 ‘두통과 생리통’이다.

◆‘긴장성 두통’… 오후에 더 심해져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개 머리가 조이듯 띵하게 아프고 머리가 맑지 않은 경우가 있다. 바로 ‘긴장성 두통’이다. 두통 부위는 머리띠를 했다고 가정했을 때의 부위, 즉 뒷골, 옆골, 그리고 앞골이다. 아픈 부위가 변하기도 하고 머리 전체가 아프기도 하다.

윤성상 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는 긴장성 두통에 대해 “과도한 스트레스와 나쁜 자세 등으로 머리, 얼굴, 목의 근육들이 과도하게 수축해 발생하는 증상으로 오전보다 오후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며 “휴식을 취하거나 자고나면 증상이 완화되기 때문에 가벼운 운동과 함께 충분한 휴식을 통해 느긋한 마음을 유지하고 해당 근육을 느슨하게 유지하는 이완훈련과 마사지를 적극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긴장성 두통은 만성적으로 지속되거나 잘 재발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약물치료는 통증이 심해지기 전에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진단과 함께 올바른 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

◆꽉 끼는 스키니진, 짧은 치마는 NO!

월경은 일반적으로 사춘기부터 폐경기까지 한 달에 한 번, 총 300∼400회 정도 경험한다. 익숙해질 만도 하지만 통증은 여전히 고통스럽기만 하다. 특히 수능을 앞둔 여학생에게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장준복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교수는 “생리통 완화를 위해 과로하거나 긴장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아랫배와 하체는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며 “꽉 끼는 스키니진이나 짧은 치마는 하복부의 기혈순환을 방해해 몸을 차게 만들고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생리통 완화를 위한 복부마사지
1. 반듯이 누워 두 무릎을 세우고 근육을 느슨히 한다.
2. 손바닥을 비벼서 따뜻하게 한 후, 배 전체를 20~30회 시계방향으로 돌리면서 가볍게 비벼준다.
3. 양손의 손가락 끝을 [배를 가로 3등분, 세로 3등분한 위치] 위에서 아래로 차례차례 눌러준다.
4. 손으로 눌렀을 때, 단단하게 느껴지는 곳이 있으면, 더 정성스럽게 문질러준다.
5. 누를 때는 입으로 숨을 내쉬고 뗄 때는 조용히 코로 숨을 들이쉰다.
6. 마지막으로 배 전체를 20∼30회 손바닥으로 가볍게 비벼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0.27상승 21.111:47 06/02
  • 코스닥 : 866.25상승 2.4711:47 06/02
  • 원달러 : 1307.40하락 14.211:47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47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47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