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아내 김민지 "우리 회사, 사재기 할 돈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민수. /사진=뉴스1
윤민수. /사진=뉴스1

그룹 바이브 멤버 윤민수의 아내 김민지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언급했다.

27일 윤민수의 아내 김민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명을 씻는 제일 좋은 방법은 그것에 대해 얘기하는 것 #걱정해주셔서 고맙다"는 글을 게재하며 현재 심경을 전했다.

또 해당 글에 한 누리꾼이 "믿고 있었지만 그래도 조금은 무섭고 불안했다. 이렇게 직접적으로 언급해주셔서 마음이 놓인다. 가족분들이 많이 힘드실텐데 팬분들이랑 같이 꿋꿋하게 이겨내자"라고 댓글을 남기자 "불안해 하지 마라. 제가 다른건 몰라도 자신있는 게 저희 회사는 사재기 할만큼 돈이 없다"고 답하며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또 다른 댓글을 통해 "이번에 정말 고소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범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을 삭제하고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차트 상황에 대한 발언을 한 것"이라고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윤민수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았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사재기 의혹을 직접 부인했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송하예를 비롯한 실명이 거론된 가수들 역시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박경 측도 맞대응을 준비 중이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