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 중국서 임상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미약품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이 적용된 면역·표적 항암신약 임상 개발이 중국에서 본격화한다.

한미약품과 펜탐바디 기반 신약을 공동 개발중인 이노벤트는 “HER2 발현 진행형 악성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 1상에서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항암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IBI315)의 첫번째 환자 투여가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IBI315의 안전성과 내약성, 초기 약효 확인을 위해 진행되고 있다. HER2는 세포를 성장시키는 역할을 해 암을 일으킬 수 있는 단백질이다.

이번에 첫 환자 투약이 이뤄진 IBI315는 HER2 발현 암종에서 새로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세포사멸수용체-1(PD-1)/HER2 타깃 재조합 완전 인간화 이중항체로, 한미약품과 이노벤트가 2017년 공동개발·상업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협업중인 신약 후보물질이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이어서 면역 항암치료와 표적 항암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특히 자연적인 면역글로불린G(lgG)와 유사한 구조적 특징을 갖추고 있어 면역원성 및 안정성 등에 우수하며, 생산 효율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후이 저우 이노벤트 항암사업부 부사장은 “IBI315는 전세계 최초로 임상에 진입한 PD-1/HER2 이중항체 치료 후보물질로, 이노벤트의 핵심적인 면역항암치료 파이프라인”이라며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효과 분석 등을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한미약품이 개발한 기반기술인 펜탐바디가 적용된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 연구가 성공적으로 본 궤도에 진입했다”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연구개발에 매진해 조속한 임상 단계 진전 및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6.37상승 12.0913:00 12/06
  • 코스닥 : 820.39상승 7.0113:00 12/06
  • 원달러 : 1312.20상승 113:0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00 12/06
  • 금 : 2036.30하락 5.913:0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