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고객만족도, 비싼 만큼 제값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항공사, 아시아나 1위… 국제선은 대한항공 높아
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 1위… 아시아나 계열 수위


항공사 고객 만족도. /인포그래픽=컨슈머인사이트
항공사 고객 만족도. /인포그래픽=컨슈머인사이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이 항공사 고객만족도 1, 2위에 올랐다. 점수는 단 1점 차이였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달랐다. 국내선은 아시아나가, 국제선은 대한항공이 각각 앞선 것. 

저비용항공사(LCC)는 아시아나항공 계열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LCC는 양적으로는 성장했지만 고객만족도에서는 여전히 FSC를 따라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행 전문 리서치 컨슈머인사이트가 매년 수행하는 '여행상품 만족도 조사'에서 지난 1년간(2018년 9월~2019년 8월) 항공사를 이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상 따른 것이다.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를 별도 조사했고 고객만족도는 ▲예약/문의(정보탐색 등) ▲발권/체크인 ▲탑승/하차 ▲기내 환경/시설 ▲기내서비스 ▲비행서비스 ▲가격대비가치 등 7개부문의 중요도를 반영해 1000점 만점으로 산정했다.

◆대형항공사, 국적사 1·2위

지난 1년간 대형항공사를 이용한 적이 있는 2874명 중 60명 이상의 표본이 확보된 항공사는 대한항공, 베트남항공, 아시아나항공, 중국남방항공, 중국동방항공, 케세이퍼시픽, 타이항공, 필리핀항공 등 8개사였다.

8개사의 고객만족도 평균은 612점이었다. 1위는 689점을 받은 아시아나항공이 차지했다. 지난해 아시아나항공과 공동 2위였던 대한항공은 올해 1점 차이인 688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두 항공사는 이른바 ‘갑질’ 논란과 기내식 공급 차질 등의 문제로 전년도 조사(2017~18)에서 점수가 크게 하락했으나 올해 동반상승하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두 항공사 고객만족도 점수는 2년째 거의 차이가 없지만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684점), 대한항공은 국제선(710점)에서 높았다. 특히 대한항공은 국내선(664점)보다 국제선이 무려 46점 높았다. 장거리 노선일수록 기내서비스와 가격 대비 가치 측면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3위는 케세이퍼시픽이 645점을 받았는데 1, 2위와의 격차가 컸다. 4위 베트남항공(616점), 5위 타이항공(614점), 6위 필리핀항공(599점)은 큰 점수 차이가 없었다. 중국동방항공(532점)과 중국남방항공(514점)은 3년째 최하위를 기록했다.

전년과 비교해 필리핀항공(+52점), 베트남항공(+40점), 아시아나항공(+28점), 대한항공(+27점)이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 1위인 일본항공(JAL)은 ‘노 재팬’ 영향으로 이용객이 감소하면서 충분 사례 수를 얻지 못하는 동시에 만족도도 큰 폭(-47점)으로 하락했다.

에미레이트항공(734점)과 싱가포르항공(729점)은 표본수가 60사례 미만으로 순위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국적항공사보다 40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저비용항공사, 아시아나계열 수위

대형항공사와 동일한 7개 항목으로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한 3271명에게 만족도를 조사했다. 비엣젯, 에어부산, 에어서울, 에어아시아,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피치항공 9개 항공사가 순위 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세부퍼시픽항공은 사례수를 채우지 못해 올해 제외됐다.

9개 저비용항공사의 고객만족도 평균은 580점이었고 1위는 에어서울(642점), 2위는 에어부산(637점)이었다. 아시아나항공 계열인 두 브랜드는 2년째 1, 2위 자리를 다투고 있다. 3위 티웨이항공(608점), 4위 진에어(605점), 5위 제주항공(603점), 6위 이스타항공(595점) 순이었다.

목적지별로 보면 국내선에서는 티웨이항공이 632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국제선에서는 에어부산이 666점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의 고객만족도 평균은 약 32점 차이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항공사는 고객만족도를 구성하는 7개 부문 모두에서 저비용항공사를 앞섰는데 해당 조사가 시작된 2017년 이후 격차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특히 기내서비스와 기내 환경/시설 측면에서 차이가 컸고 저비용항공사의 유일한 무기라 할 수 있는 요금인 가격 대비 가치 측면에서도 소비자들은 대형항공사의 손을 들어줬다”고 설명했다.
 

박정웅
박정웅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9.18하락 26.1112:54 12/01
  • 코스닥 : 826.48하락 5.212:54 12/01
  • 원달러 : 1306.20상승 16.212:54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2:54 12/01
  • 금 : 2057.20하락 9.912:54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