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방송, 다큐 ‘전차의 부활, 트램’…전국 송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동아대 석당박물관에 보존된 노면전차/사진제공=부산교통방송.
부산 동아대 석당박물관에 보존된 노면전차/사진제공=부산교통방송.
개국 22주년을 맞는 TBN부산교통방송(94.9Mhz)이 ‘전차의 부활, 트램’ 특집방송을 전국에 송출한다고 20일 밝혔다.

다큐 스페셜 ‘전차의 부활, 트램(김민옥PD, 채하나 PD)’은 오는 23일(월) 오전 10시 5분~30분 1부, 10시 32분~55분 2부로 나누어 방송될 예정이다.

1부 ‘번갯불 잡아먹던 괴물을 아시나요?’는 일제강점기에 들어온 부산 초기 전차에 담긴 이야기와 피란수도 부산에서 전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전한다. 이어 부산시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준비 중인 국내 첫 트램 ‘오륙도선’의 등장이 부산시민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를 전문가 의견을 통해 예측한다.

2부 ‘보행자의 천국, 트램의 도시에 가다’는 세계최초 일부구간 부분 무가선 트램으로 주목 받기도 했던 프랑스 니스 트램의 성공 비결과 트램이 주요 교통수단으로 독일 프라이부르크를 소개한다. 친환경 교통정책의 핵심으로 자리 잡은 유럽 트램을 통해 부산 1호 트램을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해 알아본다.

부산교통방송 김민옥 PD는 “편리하고 빠른 자동차에 익숙해진 우리에게 트램은 불편하고 느린 교통수단으로 여겨질지도 모른다”면서 “하지만 그런 불편함을 조금 느리게 돌아가는 삶을 받아들인다면 우리들은 아이들에게 훨씬 더 깨끗하고 좋은 세상을 물려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제작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부산 초기 전차에 얽힌 이야기 ▲피란수도 부산에서의 전차의 역할 ▲1960년대 전차에 얽힌 추억담 등과 대한민국 교통역사에 한 획을 긋고 사라진 전차의 가치와 2022년 ‘트램’으로 부활하는 전차와 초창기 전차는 어떤 차별성 있는지 비교·분석한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