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코스피, 막판 2%대 상승… 뉴욕증시 폭락 영향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DB
©머니S DB
뉴욕증시 폭락에도 불구하고 코스피 지수는 반대로 2%대 상승 마감했다. 오전 혼조세를 보였으나 장 막판 상승기류를 탔다.

코스피는 2일 전 거래일 대비 39.40포인트(2.34%) 상승한 1724.8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도 개인은 매수세가, 외국인은 매도세가 확대됐다. 각각 2732억원 순매수, 5764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3151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셀트리온(-1.52%)과 LG화학(-0.34%)만 하락한 채 모두 상승 그래프를 그렸다. 우량주인 삼성전자(2.18%)와 SK하이닉스(2.04%)는 각 2%대 상승률을 나타냈다. 네이버(6.44%)는 6%대, LG생활건강(5.98%)은 6% 가까이 치솟았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15.86포인트(2.87%) 상승하면서 567.70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은 73억원 순매수에 그쳤고, 외국인은 762억원 순매도 했다. 기관은 793억원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도 씨젠(-4.44%)을 제외하고는 최대 7%대까지 급등했다. 코로나19 치료제 발표로 집중을 받고있는 셀트리온헬스케와 셀트리온제약은 각각 2.03%, 4.89% 상승했다. 이와 함께 펄어비스(7.52%) 7%대, 에이치엘비(5.71%) 5%대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스튜디오드래곤(4.47%), 케이엠더블유(4.38%)도 4% 이상 오른채 마감됐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개인과 기관 투자자의 매수세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의 매도로 장중 혼조 흐름을 보이다가 장 막판 상승세를 유지하며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은 종일 빨간불이 켜지면서 상승기류를 보였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지속 및 미국 세일업체 첫 파산보호신청 소식 등에도 불구하고 증시 선방을 하면서 보합 흐름음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에 앞서 뉴욕증시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0만명을 넘어섰다는 소식에 3대 지수 모두 4%대의 폭락세로 마감했다.


 

송창범
송창범 [email protected]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