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감금·성폭행한 30대 남성, 제주서 사흘간 도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오후 5시쯤 제주시 이도2동에서 여자친구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30대 남성 A씨가 도주 끝에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사진=뉴스1
지난 8일 오후 5시쯤 제주시 이도2동에서 여자친구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30대 남성 A씨가 도주 끝에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사진=뉴스1
여자친구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30대 남성이 계획적으로 경찰을 따돌리며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동부경찰서 관계자 등에 따르면 A씨(37)는 지난 8일 오후 5시쯤 제주 이도2동에서 전 여자친구를 감금해 강간·폭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후 조사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도주를 도운 혐의(범인 도피 방조)로 그의 지인 여러 명에 대해서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제주에 위치한 한 주택에서 전 연인이었던 피해자 B씨(29)를 손과 발을 묶어 둔기로 폭행한 데 이어 강간한 혐의를 받는다. 또 도구를 사용해 수차례 폭행하고 담뱃불로 피해자 신체 일부에 상해를 입혔다.

감금 사흘째인 지난 5일 오전 B씨는 A씨가 편의점에 담배와 술을 사러 간 8분여 사이 가까스로 탈출해 이웃집으로 몸을 피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B씨가 탈출한 사실을 알자마자 바로 휴대폰을 끄고 도주 행각을 벌였다. 행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현금만 사용했고 마스크를 쓰고 차량과 택시, 지인 차량 등을 번갈아 이용하며 수사망을 피했다. A씨의 도주를 도운 지인들은 차량과 숙소를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결국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수사망을 좁혀 온 경찰에 포착돼 도주 나흘째인 지난 8일 오후 검거됐다. 경찰이 A씨의 지인 차량을 미리 파악한 끝에 체포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A씨 검거를 위해 인력 500여명과 헬기 등을 투입했다.


전과 20범인 A씨는 B씨가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동기를 밝혔다. 그는 강간상해 등의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으며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으로 실형을 선고 받은 뒤 지난 3월 출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측은 "피해자가 큰 부상을 입은 만큼 의료비 지원과 심리치료 지원 등 피해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B씨는 갈비뼈가 부러지고 비장이 파열되는 등 중상을 입어 제주 시내 병원에서 응급 수술을 받았다.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일반 병실로 옮겨진 상태다.
 

서지민
서지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