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형 뉴딜사업 핵심 '파워반도체' 사업 추진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단지 조감도/사진=기장군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단지 조감도/사진=기장군
부산시가 내년도 신규사업 '파워반도체 생산플랫폼 구축사업'의 60억원 국비 확보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부산시는 국회 예결위에서 목표액 40억 원보다 20억 원이 증액된 60억 원이 반영됐으며, 이는 부산형 뉴딜사업 추진 필요성과 사업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24일 밝혔다.

‘파워반도체 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에 총사업비 160억 원을 투입해 SiC파워반도체 양산장비 6종, 클린룸 시설 등을 구축하는 사업이며, 기업체 SiC파워반도체 연구‧개발(R&D), 시제품 개발·제작 등의 지원 역할을 목표로 한다.

이번 국비 확보로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면, 가동 중인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생산라인 부족 해소, SiC 기반 차세대 파워반도체 시제품 제작지원(월300장→월600장)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편, ‘부산형 뉴딜, 파워반도체 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차세대 화합물 파워반도체 개발사업인 ‘파워반도체 상용화사업(2017~2023년, 831억)’ ▲세계적 수준의 품질 경쟁력 확보지원사업인 ‘파워반도체 신뢰성평가인증센터 구축사업(2019~2022년, 161억)’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건립·운영사업(2018~2019년, 140억)’ ▲파워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사업(2020~2024년, 150억)’ ▲파워반도체 생산플랫폼 구축사업(2021~2022년, 160억)’ 등으로 구성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국비 확보로 정부의 소재부품 국산화 및 3대 신산업 육성전략과 더불어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부산형 뉴딜, 파워반도체 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추진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파워반도체 생산인프라를 완벽히 구축하고 관련 기업의 부산 유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