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고 대만 떴다… 편의점 수입 대상국의 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24일 직수입 거래 최대 규모 대상국이 2018년 일본에서 2020년 대만으로 변화됐다고 밝혔다. /사진=GS25 제공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24일 직수입 거래 최대 규모 대상국이 2018년 일본에서 2020년 대만으로 변화됐다고 밝혔다. /사진=GS25 제공

대만의 타이거슈가 흑당 관련 상품이 편의점의 수입 대상국 규모 순위를 바꿨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24일 직수입 거래 최대 규모 대상국이 2018년 일본에서 2020년 대만으로 변화됐다고 밝혔다.

GS25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일본 상품 불매운동과 최근 타이거슈가 등 대만 관련 상품의 인기가 순위 변동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특히 일본 상품 불매운동은 GS25가 직수입 거래 대상국을 다변화는 계기가 됐다. 2018년에 일본을 비롯해 4개 국가에 불과했던 직수입 대상 국가가 2019년에 9개국으로 늘었고 2020년엔 24개국으로 크게 늘어났다.

GS25가 일본으로부터 직수입한 상품은 2018년 53억에서 2020년 0원으로 줄어든 반면 대만 직수입 상품은 같은 기간 0원에서 92억원으로 크게 늘며 두 국가 간 대비를 이뤘다.

대만과 직수입 거래는 흑당 관련 상품의 인기로 확대됐다. GS25가 대만의 유명 밀크티 브랜드 타이거슈가와 손잡고 지난해 9월 선보인 타이거슈가흑당밀크티가 냉장컵커피 카테고리 상품 매출 1위에 오르자, GS25는 같은 해 12월에 대만으로부터 샤오메이흑당버블 아이스바 30만개를 직수입 헤 4개월만에 모두 팔았다.

대만 타이거슈가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GS25는 이날부터 타이거슈가흑당버블아이스바를 독점 수입해 전국 GS25에 선보인다.

사탕수수를 사용한 대만 전통의 흑당 시럽과 카사바의 전분으로 만든 타피오카 펄이 대만 타이거슈가만의 레시피로 잘 어우러졌다. 유지방은 약 7%가 함유돼 부드러운 맛과 겨울 제철 아이스크림의 풍미를 살렸다. 가격은 2500원이다.

박종인 GS리테일 아이스크림 담당MD는 “흑당 상품이 홍수를 이루고 있는 시장에서 원조 격인 타이거슈가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프리미엄 흑당 상품을 연이어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며 “코로나19로 해외 여행과 맛집 방문이 어려워지는 시기에 GS25가 다양하고 맛있는 해외 유명 먹거리를 발굴하는 데 힘쓰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