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언론, 류현진 영입 호평… “토론토 마운드 성공적으로 바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나다 토론토 언론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영입을 극찬했다. /사진=로이터(뉴스1)
캐나다 토론토 언론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영입을 극찬했다. /사진=로이터(뉴스1)
캐나다 언론이 류현진을 영입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의 행보를 호평했다.

캐나다 토론토 지역 언론 토론토스타는 27일(한국시간) 토론토 구단의 2020시즌을 돌아보고 2021시즌 이후를 예상하는 기사를 냈다.

보도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등 젊은 선수들이 핵심선수로 성장한 토론토는 올해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까지 진출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해당 매체는 그 원동력으로 류현진 영입을 꼽았다. 이 매체는 토론토의 이번 시즌 성과를 높게 평가하면서 “전환점은 지난해 12월말 FA 자격을 갖춘 좌완투수 류현진을 영입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4년 8000만 달러에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은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3위를 차지했다. 32세의 베테랑 투수(류현진)가 1년 전 21명의 선발투수가 난립했던 토론토 마운드를 바꿀 수 있었다”며 “이는 게레로 주니어, 보 비셋 등 젊은 선수들이 많은 토론토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던 힘”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비시즌 큰 손을 자처한 토론토가 현재 또 다른 대어급 선수 영입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며 그 결과에도 주목했다.


실제로 토론토는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같은 자유계약(FA) 대어는 물론,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 등 대형 트레이드에도 관심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