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먼저 들어올 백신은 '화이자'?… 2월 도착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역당국은 오는 2월 공급되는 코백스 초도물량으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방역당국은 오는 2월 공급되는 코백스 초도물량으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화이자가 국내 가장 먼저 들어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21일 "코백스 초도물량 공급분 약 5만명분 관련 화이자 백신을 유력하게 협의중"이라며 "확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난 20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코백스퍼실리티와 계약한 1000만명분 중 초도물량이 2월에 도착할 가능성이 있다"며 "코백스에서 2월 초에 백신을 받겠냐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고 답변하고 지금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이 많지는 않다"며 "10만도즈, 5만명분이며 확정된 것은 아니고 지급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코백스는 지난해 11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사노피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알려왔고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를 주로 공급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코백스는 최근 화이자와 추가로 계약을 체결했고 초도물량은 화이자 제품으로 공급하겠다는 뜻을 회원국에 전달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내외에서 유통돼야 하기에 코백스 초기 물량은 '콜드체인'을 확보한 나라에 우선 분배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 백신은 냉동고를 배치한 별도 접종센터를 지정해 접종한다는 계획으로 현재 냉동고 구매 등을 진행하고 있다.
 

박혜원
박혜원 [email protected]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5:32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5:32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5:32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5:32 09/26
  • 금 : 1936.60하락 915:32 09/26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