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 삼총사' 첫경기는 패배… 색스턴 42점 '맹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루클린 네츠가 케빈 듀란트(왼쪽부터), 카이리 어빙, 제임스 하든이 처음 호흡을 맞춘 경기에서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했다. /사진=로이터
브루클린 네츠가 케빈 듀란트(왼쪽부터), 카이리 어빙, 제임스 하든이 처음 호흡을 맞춘 경기에서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했다. /사진=로이터
제임스 하든의 트레이드로 기대를 모았던 '브루클린 네츠 완전체'가 첫경기에서 절반의 성과만 거뒀다.

브루클린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로켓 모기지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의 2020-2021 미 프로농구(NBA) 동부컨퍼런스 경기에서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35-147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시작 전부터 카이리 어빙의 복귀전으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개인적인 이유로 한동안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던 어빙은 지난 20일 화상인터뷰를 통해 팀에 돌아왔다.

어빙이 복귀하면서 브루클린은 비로소 제임스 하든-카이리 어빙-케빈 듀란트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다만 삼각편대의 첫경기는 두번의 연장까지 치른 끝에 결국 패배로 끝났다. 클래블랜드 가드 콜린 색스턴은 이날 무려 42득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브루클린 진영을 유린했다. 특히 2차 연장전에만 15득점을 쓸어담으며 브루클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다만 하든과 어빙, 듀란트는 이날 모두 20득점 이상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전망을 밝혔다. 복귀전을 치른 어빙은 37득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분투했고 듀란트는 팀 내 가장 많은 38득점(12리바운드 8어시스트)을 기록했다. 하든 역시 21득점 10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트리블-더블을 달성했다. 세 선수가 이날 기록한 득점은 도합 96점에 달했다.


3세트까지 78-87로 뒤져있던 브루클린은 4세트에서 듀란트와 어빙, 하든이 28점을 폭발시키며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가는 데 성공했다. 다만 1차 연장전 종료 직전 색스턴이 3점슛을 성공시켜 재차 동점을 만든데다 2차 연장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가져가는 데 성공했다.

이날 경기로 연승 행진을 마감한 브루클린은 9승7패로 동부컨퍼런스 5위에 머물렀다. 클리블랜드는 2연승을 기록하며 7승7패로 6위에 자리했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